메뉴 건너뛰기

롱키원

게시판

-상업시설 시장 옥석 가리기, 가시성+접근성 뛰어난 입지가 ‘최고’
-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1차 상업시설, 신도시 관문입지+역세권으로 고객 발길 잡기 유리해

신도시에서 공급되는 상업시설이 탄탄한 배후수요를 바탕으로 인기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, 이 중에서도 뛰어난 입지에 자리한 상가를 선점하려는 투자자들의 움직임이 바쁘다.

동일 신도시 내에 위치하더라도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에 위치할 경우 고객을 유인하기 어려워 타 상가 대비 경쟁력이 떨어지고, 자칫 하다간 공실로 인한 투자손실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.

이 때 투자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자리는 바로 역세권과 관문입지다. 역세권과 관문입지는 일단 풍부한 유동인구를 자랑하고, 수요자들이 지나는 자리에 있는 만큼 가시성도 뛰어난 것은 물론이고 접근성도 뛰어나다. 결국 눈에 잘 띄고 발길이 닿기 좋아 일대 랜드마크 상가로 발전가능성도 높다.

이 같은 점을 종합할 때, 오는 6월 동원개발이 부산의 신흥주거중심으로 발전중인 일광신도시에서 분양을 앞둔 ‘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1차 상업시설‘이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 전망이다.

‘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1차 상업시설’은 일광신도시 B2블록에 위치하는데, 이는 바로 일광신도시 관문이자, 동해선 일광역 도보 5분거리의 역세권 입지다.

특히 일광신도시 주 출입로 변 메인 도로에 위치하고 있어 가시성이 뛰어나 랜드마크 상가로 각인되기 좋은 것은 기본이고, 진출입하는 수요자들의 접근성이 우수하여 확보에도 매우 유리하기 때문이다. 게다가 단순히 역이 가까운 것만이 아니라 역 진출입로로 이어지는 동선에 위치에 역이용객 흡수에도 용이하다.

또한 단지와 바로 마주한 상업시설용지와 함께 동측의 일광역 복합상권과의 확대 및 연계 발전도 기대할만하다.

신도시답게 기본 배후수요도 탄탄하다. 단지가 자리잡은 일광신도시는 총 9666세대, 약 2만5000명 규모로 조성되는 곳으로 지구 내 풍부한 고정 배후수요를 확보하고 있고 주변 인프라 확충 및 개발호재들이 가시화되며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 상업시설의 미래가치 역시 높이 평가되고 있다. 

게다가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1차 상업시설 ‘은 총 701세대의 고정수요를 기본으로 확보하고 있어 안정성은 더욱 높다. 특히 주거단지 면적형을 살펴보면, 전용면적 96~159㎡의 중대형으로만 구성돼 가구 구성원의 수가 많으며, 구매력 또한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다양한 상권의 활성화와 높은 수익도 기대 할 만 하다.

 

이용객들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설계도 자랑이다. 상가 전체가 전면으로 개방되어 있고 후면점포가 없어 전체 상가의 균형적인 운영도 가능하며 스트리트형 점포설계, 단지 코너변에 오픈광장 2개소 및 단지 내부 광장 1개소 등 개방감 및 접근성에 중점을 둔 설계로 내외부 고객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다.

여기에 단지 내부 광장과 상업시설이 연결된 동선으로 단지 내 수요의 접근성도 좋다. 

한편 ‘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1차 상업시설’ 홍보관은 부산 센텀시티에 위치하며 6월중 개관할 예정이다.

 
출처 : 헤럴드경제 2019년 6월 5일 기사 발취
위로